협회 본부

‘2015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중남미 지역 등재훈련 워크숍’ 개최

작성일 : 2015-09-01 09:36 작성자 : 류시영 사무관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유네스코 한국위원회(사무총장 민동석), 유네스코 자메이카위원회(Jamaica National Commission for UNESCO), 유네스코 킹스턴사무소(UNESCO office in Kingston)와 공동으로 ‘2015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중남미 지역 등재훈련 워크숍’(2015 UNESCO Memory of the World Training Workshop in South America)을 지난 8월 24일부터 27일까지 나흘간 자메이카의 수도 킹스턴(Kingston)에서 개최하였다. 

문화재청과 유네스코한국위원회는 개발도상국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지원을 위해 지난 2009년을 시작으로 아시아, 태평양 지역과 아프리카 등지에서 매년 ‘세계기록유산 등재훈련 워크숍’을 진행해왔으며, 중남미 지역에서 열리는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이번 워크숍에는 영국령 버진아일랜드, 퀴라소, 도미니카연방, 도미니카공화국, 엘살바도르, 아이티, 자메이카, 파나마, 파라과이, 세인트키츠네비스, 신트마르턴,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 등 중남미 지역 12개국이 참여하였다. 참가자들은 세계기록유산 등재신청서 작성에 관련된 교육을 받고, 얀 보스(Jan Bos)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국제자문위원회 등재심사소위원회 위원장, 레이 에드먼슨(Ray Edmondson)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아시아태평양 지역위원회 전(前) 의장 등 기록유산 분야 국제 전문가들의 자문을 통해 자국의 등재신청서 초안을 수정·보완하는 기회를 가졌다. 

‘세계기록유산 등재훈련 워크숍’은 우수한 기록유산을 보유하고 있으나 등재신청서 작성 등 등재추진을 위한 행정력을 충분히 갖추지 못한 개발도상국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어 왔다. 그동안 워크숍을 통해 보완된 등재신청서 가운데 5건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는 결실을 본 바 있다.

이에, 이번 워크숍을 통해 준비된 신청서들 또한 앞으로 중남미 국가들의 세계기록유산 등재로 이어질 전망이다. 문화재청은 ‘세계기록유산 등재훈련 워크숍’이 기록유산의 보호와 지원을 통한 문화 공적개발원조(ODA)의 대표적인 성공사례로 정착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힘써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