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지부

SK텔레콤, 차세대 통신보안기술 ‘양자암호통신’ 美 국회의사당 시연

작성일 : 2015-09-09 10:12 작성자 : 홍보실

 현존하는 암호화 기술 중 가장 보안이 뛰어나다고 평가 받는 ‘양자암호통신’ 기술 관련 세계 각국의 연구개발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SK텔레콤이 정보보안의 심장부라 할 수 있는 미국의 국회의사당에서 기술 시연회를 개최하는 성과를 올렸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9월 8일 14시(현지시각) 美 워싱턴 D.C. 국회의사당 內 의원회관에서 美 국회의원, 정부기관 관계자, 언론을 대상으로 차세대 통신보안기술인 ‘양자암호통신’ 시스템을 전시하고 도·감청 실시간 탐지 등 핵심기능을 시연했다. 

‘양자암호통신’ 기술은 현존하는 가장 완벽한 통신 보안 기술로 ‘불확정성’과 ‘비복제성’이라는 양자역학 원리를 활용해 전송중인 데이터 해킹을 원천 차단한다. 이 기술이 적용되면 국방행정 등 주요 정보가 오가는 국가기간망이나 금융망, 의료망 등 다양한 산업 보안 분야에 신기원이 마련될 것으로 전망된다. 

보안 기술 선진국인 미국은 기존 암호체계를 대신할 차세대 암호체계로 양자암호통신 시스템 도입을 적극 검토하고 있으며, 관련 기술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시연에서 ‘양자암호통신’ 기술 선진국 수준에 비해서도 손색 없는 기술력을 선보여 호응을 받았다. 

이번 시연은 美 하원 군사위원회 소속 조 윌슨(Joe Wilson, 공화당), 월터 존스(Walter Jones, 공화당) 의원과 하원 예결위원회 소속인 로버트 애더홀트(Robert Aderholt, 공화당) 의원의 초청으로 성사되었으며, 美 국방부, 에너지부, 교통부 등 다양한 분야의 정부기관 관계자가 참석해 양자암호통신 기술에 대한 현지의 높은 관심을 표명했다. 

시연회에 참가한 조 윌슨 의원은 “기술이 발전 할수록 사이버보안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대에 SK텔레콤의 양자암호화 기술에 대해 많이 배워서 영광”이라며, “SK텔레콤이 하는 일은 세상에 변화를 주는 중요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조 윌슨 의원은 “한국과 미국 같은 동맹적인 관계에서, 양자암호통신을 통한 사이버보안 관련 기술 협력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날 SK텔레콤은 커넥티드카 및 자율주행자동차 관련 연구기관인 美 ‘ITIC(International Transportation Innovation Center)’와 양자암호통신 기술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자동차 해킹방지 기술 개발 및 표준화에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현재 커넥티드카를 비롯한 각종 ICT 시스템의 보안 체계에는 일정한 패턴이 존재하기 때문에, 슈퍼 컴퓨터를 보유한 해커가 패턴을 판독하면 암호를 해독할 수 있는 가능성이 존재한다. 

SK텔레콤은 현재 개발 중인 양자암호통신 시스템이 도입되면 이러한 문제점이 해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올해 초부터 스위스 제네바 대학 및 관련 분야 선도 기업인 ‘IDQ’사와 공동 프로젝트를 통해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지난 MWC에 이은 이번 미국 국회의사당 시연은 SK텔레콤의 양자암호통신 기술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결과”라며, “SK텔레콤은 양자암호통신을 통해 기존 보안 체계 패러다임을 혁신하고, 국방행정전력의료 등 국내외 주요 기간망의 보안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K텔레콤은 2011년 양자암호통신 기술 연구개발에 착수했으며, 현재 핵심 기술로 꼽히는 ‘단일광자검출기술’, ‘간섭계기술’, ‘후처리기술’ 등을 확보한 상태이다. SK텔레콤은 선도적인 기술력을 인정받아 2013년부터 국내 산학연 20여개 기관이 모여 발족한 ‘양자정보통신연구조합’의 의장을 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