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부

제40차 한-대만 경제협력위원회 개최

작성일 : 2015-09-09 10:15 작성자 : 전경련

한국과 대만 기업들은 IoT(사물인터넷) 및 제약분야에서 중국 공동 진출을 통해 저성장을 함께 타개해 나가기로 하였다. 전경련은 중화민국국제경제합작협회(CIECA)와 함께 9월 9일(수) 전경련회관에서 ‘제40차 한-대만 경제협력위원회’를 개최하여 차이나쇼크 등의 여파로 양국 경제계가 당면하고 있는 저성장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Smart Factory 분야 협력을 통해 중국 공동 진출 

이날 행사에서는 양국이 공통으로 경쟁력을 가진 IoT분야에서의 협력방안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 최광주 한-대만 경협위원장((주)두산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양국기업인들은 새로운 블루오션인 IoT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양국의 협력에 대해 논의할 필요성이 크다”고 강조하였다. 

발표에 나선 SK C&C의 임정우 팀장은 Smart Factory 사업을 통한 양국 제조업 혁신 및 중국 시장 진출 협력 방안에 대해 설명하였다. SK C&C는 대만 대기업인 홍하이그룹과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중국 내 홍하이그룹 계열사 공장을 대상으로 공장자동화에 사물인터넷을 적용한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하고 있다. SK C&C는 이번 협력을 통해 중국 시장에서 스마트 팩토리 성공 모델을 확보하고, 중국의 IT서비스 시장을 진출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