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메르스 관련 어린이집 운영 방안 발표

작성일 : 2015-06-26 13:38 작성자 : 이영숙 기자

□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회장 정광진)는 메르스 관련 어린이집 휴원과 긴급보육 등 어린이집 운영 방안을 발표했다.

○ 전국 어린이집은 보건복지부의 ‘메르스 관련 보육료 지원기준(2015.6.8.)’에 따라 메르스에 대응하고 있다. 
위 지원기준에 따라 시도지사 또는 시군구청장이 메르스로 어린이집 원장에게 휴원 명령 또는 권고하여 휴원하는 경우, 원장이 메르스로 정상적인 어린이집 운영이 어렵다고 판단하는 경우, 아동과 그 가족이 메르스 확진자, 의심환자 등으로 격리대상인 경우에 휴원을 하고 있다. 휴원을 하더라도 맞벌이 가정 등 긴급보육 수요에 대비하여 당번교사를 배치하는 등 영유아 보호자의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고 있다. 

○ 메르스와 같은 감염병 발생 등 긴급한 사유로 어린이집의 정상적인 보육이 어렵다고 인정할 경우 시도지사 도는 시군구청장은 어린이집의 보육시간 단축 또는 휴원을 명할 수 있고, 어린이집 원장은 긴급한 상황 발생으로 정상적인 어린이집 운영이 어렵다고 판단할 경우 보육시간 단축 또는 휴원을 할 수 있도록 ’15 보육사업안내 지침(65쪽)에 명시되어 있다. 

○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는 어린이집 휴원으로 인한 맞벌이 영유아 보호자와 혼자 아이를 키우는 영유아 보호자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신속히 대응하고 있다. 메르스로 부득이 휴원을 하더라도 등원하는 영유아를 위해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 당번교사 배치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도록 전국 어린이집에 안내하고 있다.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정광진 회장은 “메르스로 인한 어린이집 휴원으로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맞벌이 등 영유아 보호자의 불편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신속한 대처를 하겠다”고 밝혔다.